정책·제도

송영길 "당대표 경선때 말한 LTV90%…정부와 협의해 조정"

실수요자 위한 LTV 일부 조정 논의

'누구나집 프로젝트' 국토부와 협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권욱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무주택 실수요자에 대한 주택담보인정비율(LTV) 90% 완화와 관련해 "경선 때 90%까지 이야기했지만, 정부 협의 과정에서 조정이 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송 대표는 이날 광주 5·18기념문화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투기지역, 조정지역, 일반지역의 LTV가 40, 50, 60%인데 실수요자를 위해 일부 조정하는 문제가 논의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측도 90%까진 아니지만 실수요자 대책으로 LTV 조정에 공감하고 있기 때문에 구체적 수치는 부동산 특위가 정부와 협의를 통해 정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송 대표는 LTV 문제와 별개로 인천에서 진행 중인 '누구나집 프로젝트'를 거론하며 "이것을 좀 더 진화·발전시켜 집값의 6%만 있으면 자기 집을 살 수 있게 하는 구조를 국토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누구나집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SPC(특수목적법인)가 50%는 장기 모기지로 자금을 조달하고 10%는 시공사가 투자하고 10%는 프로젝트를 통한 개발이익의 재투자로 하고 나머지 30% 중 24%는 전세보증금 담보대출로 해서 집값의 6%의 현금으로 자기 집을 사게 하는 구조를 상당히 구체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LTV를 (완화)한다고 '빚내서 집 사냐'고 얘기하는데 월세를 내든, 전세금 이자를 내든, 돈 빌려 집을 살 경우 그 빌린 돈의 이자를 내든 주거비를 어떤 형태로든 내는 것"이라며 "이 차별구조를 없애겠다는 것이 누구나집 프로젝트 핵심이고, 주거의 새로운 대안을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