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北 김정은, 부서 창설 논의…핵개발 강화·간부 '물갈이' 시작되나

金,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무국회의 주재

새 부서 내오는 문제·사업체계 개편 협의

'코로나 봉쇄' 개성에 식량 특별지원 지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완전봉쇄된 개성 주민에 식량과 생활비 등 특별지원을 지시했다. 또한 신규 부서 창설과 간부들의 재편도 추진할 전망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 주재로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무국회의에서 “봉쇄지역 개성시의 실태보고서를 료해(분석)하고 인민의 생활안정을 위해 식량과 생활보장금 등 특별지원 문제를 토의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4일 한국서 월북한 탈북민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며 국가비상 방역체계를 ‘최대’로 격상하고 월북자가 머문 개성시를 봉쇄한 바 있다.

관련기사



특히 이날 정무국회의에서는 신규 부서 창설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은 노동당과 내각의 업무체계를 재편하고 핵 개발 강화와 주요 간부를 ‘물갈이’할 것으로 전망된다. 통신은 “회의에서 당 중앙위원회에 새로운 부서를 내오는 문제와 사업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방도적 문제에 대해 협의했다”며 “주요직제 간부들의 사업정형에 대하여 평가하고 대책에 대해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정전협정 67주년이었던 지난달 27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제6회 전국노병대회에 참석해 “1950년대의 전쟁과 같은 고통과 아픔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전쟁 그 자체를 방지하고 억제할 수 있는 절대적 힘을 가져야 했기에 핵 보유국으로 자기발전의 길을 걸어왔다”며 핵보유 정당성을 강조한 바 있다.


조교환 기자
chang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