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검, 전국 검사장 회의 약 9시간만에 끝… 다수는 "장관 수사지휘 성토"

윤석열 총장은 간담회 중간 자리 비우고 검사장 의견개진

주말 간 간담회 의견 정리해 윤 총장에 보고 예정

수사지휘 대응 방안 어떻게 정리할지 주목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한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한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청사 사무실 곳곳에 불이 켜져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전국의 검사장들을 모아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에 따라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의견을 들었다. 회의에서 상당수 검사장들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이 부당하다는 의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는 추 장관에게 재지휘를 요구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했다고 전해졌다. 윤 총장이 회의에서 모아진 의견을 토대로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대검찰청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비공개로 전국 검사장 회의를 시작해 오후 6시50분께 종료했다고 전했다. 안건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따른 대응방안이었다. 고검장 및 수도권 지검장, 그 외 지역 지검장까지 세 번에 걸쳐 나뉘어 열렸고, 시작 후 약 9시간만에야 마무리됐다. 오전 고검장 회의가 4시간 넘게 진행된 것을 시작으로 수도권 지검장 회의가 3시간 남짓 열렸고, 마지막으로 수도권 외 지검장 회의가 2시간 남짓 열렸다. 다만 사건의 수사청인 서울중앙지검의 이성윤 지검장은 대검의 요청에 따라 참석하지 않았다.


추 장관은 전날 수사지휘권을 행사하며 수사팀에 대한 수사 독립성 보장, 수사를 심의할 전문수사자문단의 소집 중단을 지시했다. 윤 총장이 이 사건의 피의자인 이모 전 채널A 기자의 진정에 따라 자문단 소집을 결정하고, 수사팀이 이에 강력히 반발하며 마찰이 불거진 데 따른 것이었다.

관련기사



대검 관계자는 “무겁고 엄중한 분위기 속에 검사장들은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했다”며 “윤 총장은 다른 일정으로 간담회 중간에 자리를 비웠는데, 검사장들은 계속해서 장시간 의견을 내놓았다”고 전했다. 회의에 참석한 검사장 다수는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부당하게 행사했다는 주장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 재지휘까지 요청해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대검은 이날 나온 의견을 주말 간 정리해 6일까지 윤 총장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윤 총장의 최종 입장은 그 이후 나올 것으로 보인다. 대검은 “검사장회의는 특정 안건에 대한 찬반 등을 의결하는 게 아니라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라고 밝혔다. 최종 결정은 윤 총장의 몫이라는 의미다.


박준호 기자
violato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