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지민 '소설' 주장에 권민아 "흉터치료에도 기억이 안 사라져 언니, 매일 미치겠어"

/사진=권민아 인ㅅ타그램


AOA 전 멤버 권민아와 그룹의 리더 지민에게 10년 간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데 이어 극단적 선택을 한 손목 흉터까지 공개했다.

권민아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설이라기엔 너무 무서운 소설이야 언니. 흉터치료 3~4번 했더니 연해졌어. 근데 언니 기억이 안 사라져. 매일 매일 미치겠어”라고 적었다.

이어 “지민언니, 난 법? 소송? 돈 없어서 못해. 정신적 피해보상? 다 필요 없어. 할 생각 없고. 난 그냥 내가 언니 때문에 망가진게 너무 너무 억울하고 아파. 힘들어. 내가 바라는 건 내 앞에 와서 잘못 인정하고 진심어린 사과 한 마디면 그거면 될 것 같아”라고 밝혔다.


그는 “나 괴롭힌 언닌 너무 잘 지내고 있잖아. 난 매일이 눈 뜨는 게 고통인데 말이야. 근데 집은 먹여 살려야 해서 말이지. 인정 좀 하고 사과 좀 해주라. 나도 마음에 응어리진 것 좀 풀자 응?”이라고 글을 끝맺은 뒤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관련기사



사진 속에는 권민아가 극단적 시도를 수 차례 한 듯한 손목 자상이 선명하게 담겨 있어 충격을 안겼다.

앞서 이날 오후 권민아는 AOA의 한 멤버로부터 10년간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AOA의 리더 지민은 “소설”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가 바로 삭제했다.

이혜리 기자
hye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