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통합당 "진짜 못마땅하면 대통령이 찍어내라" 윤석열 엄호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3일 오후 국회 의안과에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격화 속에서 윤 총장 엄호에 나섰다.

통합당은 3일 국민의당과 함께 윤 총장에 대한 압박 중단을 촉구하라는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추 장관에 대해 조만간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윤 총장에 대한 추 장관과 여당의 압박에 대해 “거의 깡패 같은 짓”이라며 “여당이 무슨 수사지휘를 수용하라, 검찰총장직을 내려놓으라고 할 권한이 있냐”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적절한 시점에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관련기사



YTN 라디오에 출연한 홍문표 의원은 “이렇게 (윤 총장을) 찍어내야만 되겠는가. 이것은 국력 낭비”라며 “대통령이 총연출을 하고 있다. 진짜 못마땅하면 대통령이 찍어내면 된다”고 말했다.

검사 출신의 유상범 의원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특임검사에 맡기자고 주장했다. MBC 라디오에 출연한 유 의원은 “추 장관이 검찰총장의 지휘감독을 거부하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편을 들어서 부적절한 수사 지휘를 내렸다”며 “이를 해결할 방법은 신속히 특임검사를 임명해 재수사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공직사회는 동물사회처럼 서열 싸움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둘 다 옳지 않다. 두 사람의 상식 밖 행태가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고 두 사람 모두 비판했다.

최상진 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