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청약

與 장악한 서울시의회도 다주택자 천국... “상위 5명이 81채”

■ 경실련 재산현황 분석

의원 10명 중 3명이 2주택이상

민주당 강대호 의원 30채 보유

다주택자 4명은 관련위원회 활동



더불어민주당이 장악한 서울시의회 의원 10명 중 3명이 다주택자라는 시민단체의 분석 결과가 나왔다.

2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인·배우자 기준 2주택 이상 보유한 서울시의원은 34명으로 전체의 31%에 달한다”며 “상위 5명이 보유한 아파트는 총 81채”라고 밝혔다. 경실련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로 선출된 서울시의회 의원들이 신고한 재산내용을 바탕으로 보유 부동산·재산 현황을 분석했다. 분석 대상은 민주당 102명, 미래통합당 6명, 정의당 1명, 민생당 1명 등 총 110명이다.


경실련에 따르면 다주택자 상위 5명이 보유한 주택은 81채에 달했다. 주택 수로는 강대호 민주당 시의원이 서울과 수도권에만 30채의 주택을 가지고 있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실련은 “일부 서울시의원은 부동산임대업자를 방불케 할 정도로 많은 주택을 보유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신고가액으로는 이정인 민주당 시의원이 신고액 기준 47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관련기사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은 “서울시의원들이 서울시민의 심부름을 하기 위해 시의원이 된 건지, 본인 재산을 더 불리기 위해 된 건지 매우 의심스럽다”며 “시의회에 투기세력 의원들이 다수 포진한 상황에서 서민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겠느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아울러 “강 시의원을 포함해 다주택자 상위 9명 중 4명이 서울시의 부동산과 도시개발업무를 담당하는 도시계획관리위원회 등 자신들의 이해관계와 얽혀 있는 위원회에 속해 있다”며 “이들이 의회에서 공정한 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지, 서울의 집값 안정을 위해 올바른 정책 대안을 제시할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든다”고 밝혔다. 경실련에 따르면 서울과 수도권에만 주택 30채를 보유한 강 시의원은 도시계획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서울에 11채의 주택을 가진 성흠제 민주당 시의원은 도시안전건설위원회에 속해 있다.

한편 경실련은 서울시의원 110명이 소유한 아파트와 오피스텔의 신고가액은 시세의 62% 수준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아파트와 오피스텔 95채의 시세는 730억원이지만 신고액은 454억원에 불과해 시세 반영률이 62%에 불과하다”며 “보유 부동산을 현재 시세로 신고한다면 재산이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기문기자 door@sedaily.com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한 번 더 알아보고, 한 번 더 물어보고
한 번 더 발품 팔아, 한 줄이라도 더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