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 서울 도심도 뚫었다…광화문 포시즌스호텔 남탕 직원 확진

"접촉자 파악중"

포시즌스호텔 로고 모습/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의 사우나 남탕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6일 포시즌스호텔에 따르면 전날 양성 판정을 받은 이 직원은 호텔 정규 직원은 아니며 용역업체에서 파견돼 사우나 라커룸을 열어주는 등 이용객 편의를 돕는 업무를 했다. 호텔 측은 이 직원이 이달 22∼24일 출근해 오전 5시부터 오후 2시까지 일하면서 마스크는 계속 쓰고 있었다고 전했다.


호텔 측은 또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하루 두 차례 체온을 측정했으나, 이 직원은 증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해당 사우나는 이 호텔의 휘트니스센터 내에 있으며 호텔 투숙객과 멤버십 가입 회원들을 대상으로만 운영되고 있다. 호텔 측은 사우나를 이용한 고객과 다른 직원들 가운데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을 파악하고 있으며, 확인되는 대로 해당 회원들에게 이 사실을 통보하고 있다.

관련기사



해당 직원은 관악구 거주자로 알려졌으며, 관악구에서는 이 남성을 상대로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호텔을 관할하는 자치구인 종로구는 관악구에서 조사 내용을 통보받는 대로 호텔 현장 조사를 하고 임시 폐쇄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포시즌스호텔은 2015년 10월 ‘6성급 호텔’을 표방하며 문을 연 호텔로, 317실 규모의 객실과 레스토랑, 연회장 등을 갖추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3천400억원 규모의 부동산펀드를 조성해 건립했으며, 세계 최고급 호텔 브랜드인 ‘포시즌 호텔 앤 리조트’가 위탁 운영하고 있다.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기자라는 직업을 곱씹어보게 되는 한 마디입니다.
진실 한 조각을 찾기 위해 부지런히 공부하고 뛰어다니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