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인종차별 논란에…디즈니 '흑인 공주' 놀이기구 나온다

'인종차별 미화' 영화 소재로 한 놀이기구에 비판 쏟아지자

디즈니 "흑인 공주 테마로 변경...포용성과 다양성이 주제"

지난 3월 14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으로 영업이 중단돼 텅 빈 미국 캘리포니아 디즈니랜드에서 한 직원이 잔디를 정리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월트디즈니가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진 디즈니랜드 놀이기구에 흑인 공주의 이야기를 담아 새롭게 단장한다.

25일(현지시간) 미 CNN방송에 따르면 디즈니는 캘리포니아주 디즈니랜드와 플로리다주 디즈니월드에 설치된 인기 놀이기구 ‘스플래시 마운틴’을 새로운 테마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스플래시 마운틴은 통나무 모양의 배를 타고 수로를 이동하는 놀이기구로 1989년 설치된 이후 디즈니 테마파크의 명소로 자리 잡았다.


디즈니의 이번 결정은 최근 미국에서 높아지는 반(反) 인종주의 목소리 때문이다. 스플래시 마운틴의 현재 테마는 1946년 개봉한 뮤지컬 영화 ‘남부의 노래’인데, 이 영화는 노예제 폐지 이후에도 인종차별 관습이 뿌리 깊게 남아있던 남부 지역의 모습을 낭만적으로 미화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최근 인종차별의 유산이 담긴 제품과 서비스를 향한 불매운동이 확산하자 온라인 청원 사이트 ‘체인지’에는 스플래시 마운틴의 테마를 변경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관련기사



디즈니는 청원을 수용해 테마를 ‘공주와 개구리’로 변경하겠다고 발표했다. 2009년 개봉한 애니메이션 공주와 개구리는 디즈니 역사상 첫 흑인 공주가 등장하는 작품으로 진취적인 성격의 흑인 소녀 티아나가 주인공이다. 디즈니는 성명에서 “티아나는 현대적이고 용기 있는 여성 캐릭터”라며 스플래시 마운틴의 새로운 주제는 “포용과 다양성”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