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창녕 학대' 아동, 文에 감사 편지… "차조심 하세요. 샤넬옷 선물할께요"

24일 박경미·김유임 비서관 창녕 학대 어린이 찾아 위로

창녕 어린이는 문 대통령 내외에게 감사편지 보내

정부, 7월 중순까지 아동학대 합동대책 만들 계획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아동 학대 사건과 관련해 “행정사무를 다루듯 다루지 말고 전체 프로세스를 엄마 같은 마음으로 챙겨야겠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들로부터 고위험 아동 2만 5,000명을 대상으로 한 경찰신고 및 복지 서비스 지원 계획을 보고 같고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위기 아동 대책은 그간에도 많이 마련했지만 문제는 잘 작동되지 않는 점”이라며 “위기 아동을 다루는 프로세스에 계신 분들은 여러 행정사무의 하나로 다루지 말고 자기 일처럼 다루길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지난 24일 박경미 교육비서관과 김유임 여성가족비서관은 경상남도 한 아동복지전문기관에서 돌봄을 받고 있는 창녕 학대 어린이를 만나고 돌아왔다. 두 비서관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3시간 동안 복지기관에 머물렀다. 문 대통령이 창녕 학대 어린이를 만나서 보듬어 주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강 대변인은 “창녕 어린이는 병원에서 외상을 치료 중이며 심리검사 치료를 준비 중에 있다”며 “또래 학대 아동 한 명과 함께 전문복지기관에서 머물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두 비서관은 준비해간 ‘펭수 인형’과 동화책 ‘빨간머리앤’, 덴탈 마스크와 영양제를 선물했다.

관련기사



강 대변인은 “두 어린이 모두 매우 기뻐했다고 한다”며 “창녕의 어린이는 조금씩 마음과 몸에 상처를 치유해가는 모습이었다고 두 분 비서관은 전했다”고 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발견 당시 25kg에 불과했던 창녕 어린이의 몸무게는 30kg 중반대로 늘어났다. 아이는 문 대통령이 자신을 위해 두 비서관을 보냈다는 사실을 알고는 기뻐하며 대통령 내외에게 ‘대통령 할아버지 할머니께’ 라는 제목의 편지를 썼다. 두 어린이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에게 각각 두 통씩 쓴 것이다.

강 대변인은 “편지 내용은 자세히 공개할 순 없으나, 창녕 어린이가 쓴 편지에는 대통령께 감사의 인사와 함께 ‘차조심 하셔야 돼요’ 라는 어린이다운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전했다.

다만 창녕 어린이에게는 쇠사슬에 메여 상긴 목의 상처 등 학대 당시의 외상이 남아 있었다고 한다. 강 대변인은 “그런데도 창녕 어린이는 패션 디자이너가 되는 게 꿈인데 앞으로 ‘샤넬’ 같은 좋은 옷을 만들어서 대통령 할아버지께 드리고 아줌마(두 비서관)들한테도 공짜로 드리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 비서관은 두 아이들에게 위로와 격려를 보낸 뒤 상경했다.

정부는 아동학대 관련한 합동대책을 7월 중순까지 만들 계획이다. 강 대변인은 “한 아이라도 고통으로부터 구하고자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감안해서 현장에서 촘촘하게 작동할 대책을 만들 것”이라며 “부디 창녕 어린이를 포함한 모든 학대 아동들이 조속히 상처를 치유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