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한은 “비상시 ‘현금’ 가장 신뢰...유통 계속돼야”

중앙銀 디지털화폐 전담팀 역할은 강화

한국은행은 25일 “비상시 현금은 가장 신뢰할 만한 지급수단” 이라며 “현금 사용이 크게 줄고 있지만 계속 유통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은은 이날 발표한 ‘2019년도 지급결제보고서’에서 “‘현금 없는 사회(cashless society)’가 조만간 도래한다는 전망이 나오나 일정 수준의 현금이 지속해서 유통돼야 할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관련기사





한은은 신용카드 등은 자연재해나 대규모 정전·화재, 전산시스템 장애 등 비상시 이용이 불가능해지거나 지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월 강원·영동지역 산불로 기지국과 인터넷 회선이 손실돼 일부 지역에서 자동화기기(ATM)를 이용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다만 한은은 전 세계 주요국에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는 만큼 이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은은 지난달 신설한 디지털화폐 전담팀을 중심으로 정책과제 기획, 법규·제도 및 기술 연구 등을 진행 중이다. 아울러 주요국의 CBDC 발행 추진 상황을 모니터링 하는 한편 통화정책·금융안정국 등과 디지털화폐 업무 협조체제도 구축할 예정이다.

손철 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