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

14일 만에 10번째 코로나19 확진

지난달 27일 평택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 입구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발열 검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주한미군사령부


주한미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0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경기도 평택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서 근무하는 주한미군 근로자가 코로나19 양성으로 판명됐다고 24일 밝혔다.



이 근로자는 현재 기지 외 숙소에서 격리 중이며, 이달 20일 캠프 험프리스를 마지막으로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한미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달 10일 이후 14일 만이다. 주한미군은 지난달 19일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위험단계를 ‘낮음’(Low)에서 ‘중간’(Moderate)으로 높였다. 25일에는 한반도 전역의 위험 단계를 ‘높음’(High)으로 격상해 유지 중이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