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주한미군 여성장병 영내에서 사망···작년 육군 입대, 평택 배치

미네소타 출신 글로리아 일병···사망 원인 조사 중



주한미군 여성 장병이 부대 내에서 사망했다.

미 제2보병사단은 지난 21일 매리사 조 글로리아(사진) 일병이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 내 자신의 방에서 의식이 없는 채로 발견됐으나 응급요원들에 의해 현장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미군 관계자는 “미네소타주 무어헤드 출신인 이 장병의 나이는 25세이며, 현재 글로리아 일병의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 2사단 제2지원여단에서 전투공병으로 근무한 글로리아 일병은 지난해 1월 육군에 지원했다. 미주리주 포트 레너드 우드에서 훈련을 마치고 제2지원여단에 배속됐고, 같은 해 4월 평택 캠프 험프리스로 배치됐다.

로버트 디온 제2지원여단 제11공병대대 대대장(중령)은 “매리사 일병의 가족과 친구, 매리사를 사랑했던 모든 이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전한다”면서 “우리는 사망 소식에 매우 슬퍼하고 있고, 우리의 마음과 기도를 힘든 시간을 겪고 있는 그녀의 가족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