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文대통령 지지도 2%P 오른 44%…부정평가 절반은 “코로나 대처 미흡”

[한국갤럽 여론조사]

‘코로나 우려감’ 77→74%로 감소

민주 36% 통합 22% 정의 6%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마스크 생산업체인 경기도 평택시 ㈜우일씨앤텍을 방문,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지난주보다 2%포인트 오른 44%를 기록했다. 긍정평가자의 37%와 ‘부정평가자의 50% 모두 문 대통령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를 긍부정평가 이유로 꼽았다.

한국갤럽이 지난 3~5일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2%포인트 오른 44%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지난 주 51%에 비해 3% 내린 48%를 기록했다.

긍정평가자의 37%는 그 첫 번째 이유로 ‘코로나19에 대한 대처’를 꼽았다. ‘최선을 다함/열심히 잘 한다(15%)‘와 ’전반적으로 잘 한다(6%)‘는 평가가 뒤를 이었다. 부정평가의 가장 큰 이유 역시 ’코로나19 대처 미흡(50%)’이었다.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8%)’과 ‘전반적 부족(8%)’ 역시 부정평가의 이유로 꼽혔다.


연령별로 보면 30대(긍정 54%·부정 41%)와 40대(55%·38%)에서는 긍정평가가 더 많았다. 18∼29세(40%·48%), 50대(44%·51%), 60대(32%·56%)에서는 부정평가가 더 많았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89%, 정의당 지지층 69%가 긍정평가했으나 미래통합당 지지층 92%는 부정평가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는 부정평가가 61%로 긍정평가 19%를 앞섰다.

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한 우려감은 상승세가 꺾였다. 확진자가 23명 발생한 지난 2월 4~6일 조사 결과 응답자의 44%가 우려감을 표시한 후 2주차에 39%, 3주차에는 42%를 기록했다. 이후 확진자가 천명대로 급격히 늘어난 2월 넷째 주 우려감이 77%로 급등했으나 이번 조사 결과 우려감이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1% 내린 36%, 미래통합당 지지율은 1% 오른 22%로 집계됐다. 정의당 6%, 국민의당 2%, 민생당·민중당·우리공화당 각각 1%의 지지율로 뒤를 이었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국갤럽 3월 1주차 여론조사 결과./한국갤럽 제공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